비정상인식 콤돌이의 궐(闕)

kumanyang.egloos.com


포토로그


라이프 오브 파이(2012)를 봤습니다. 영화

<포스터사진 출처 네이버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

00. 관람전부터 "영상이 굉장히 아름답다"는 말을 자주 들을 수 있어서 궁금하던 차에 기회가 생겨서 [라이프 오브 파이]를 봤습니다. 영화의 원작은 얀 파텔의 소설 [파이 이야기]였죠. 제가 중학생 시절에 나왔던 책인데 그때 당시에도 인기있는 책이었는데도 지금에서야 영화로 만들어 지다니 좀 놀랍기도 합니다. 아마도 소설에 나오는 풍경을 모두 표현할 만한 기술이 없었던 것 같네요.

01. 이 영화의 내용은 파이라는 애칭을 강조하는 '피신 파텔'의 이야기 입니다.

줄거리는 간단하게

어느 소설가가 주인공인 '파이(피신 파텔)'를 찾아오고 파이의 이야기를 듣는 것으로 진행이 됩니다.

초반에는 피신파텔의 어린시절 이야기로
주인 공의 이름은 '피신 파텔'(풀네임은 아님)이지만 왜? '파이'라는 애칭이 생겨나게 되었는지에 대한 이야기
종교를 믿지만 어느 한 종교에만 치우지지 않는 파이의 모습
왜 파이가 배를 타게 되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중반부터 후반부 까지 망망대해를 표류하는 이야기로 아름다운 영상미가 돋보입니다.
절망적인 상황에 처해있지만 그마저도 아름다운 영상미를 보여줍니다.
파이가 호랑이와 함께 망망대해를 어떻게 해쳐나가는지
미어캣이 잔뜩 있는 식인섬 그리고 마지막으로 캐나다의 해변에 도착한 파이와 그후의 이야기

이런 식으로 영화가가 흘러갑니다.

02. 이 영화를 보고나니 상업영화를 보는 느낌이 아니라 마치 예술영화를 본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하지만 예술영화 특유의 재미없다는 느낌은 없었어요. 망망대해에서 살아남기 위한 파이의 발버둥과 놀림받지 않기 위해 '파이'라는 애칭을 친구들에게 각인 시키기 위한 파이의 노력, 이성을 중시하는 아버지와 전형적인 인도 여자인 어머니 그냥 형이라는 특이한 가정환경에서 탄생된 파이의 생각들을 살펴보느라고 재미가 없다라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영화가 거의 시작부터 끝까지 아름다운 영상미를 자랑합니다. 진짜 아름답더군요. 아마 제가 본 영화들 중에서 영상이 가장아름다운 영화다 싶을 정도로 아름답더군요.

03. 라이프 오브 파이라는 영화를 생각하면서 보면 무언가를 얻어갈 수 있는 영화일 겁니다. 결말에서 관객이 생각해야할 부분들이 있구요. 아무튼 괜찮은 영화였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